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남태현 손담비 열애설 해프닝…네티즌 "친한 누난데 왜 삭제?" 비판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동영상 공개로 열애설에 휩싸인 남태현 손담비(사진=남태현 손담비 콰이 어플 영상 캡처)
▲동영상 공개로 열애설에 휩싸인 남태현 손담비(사진=남태현 손담비 콰이 어플 영상 캡처)

남태현이 동영상으로 인한 손담비와의 열애설을 즉각 부인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네티즌 반응은 싸늘하다.

30일 새벽 남태현은 더빙 패러디 영상 촬영 어플리케이션 개인 계정에 손담비와 함께 한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남태현 손담비가 얼굴을 맞대거나 끌어안는 등의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남태현 손담비의 영상은 남태현 계정이 공개 설정됐던 만큼 빠른 속도로 퍼져나갔다. 이에 남태현은 영상을 삭제한 뒤 개인 SNS를 통해 "오해 소지가 생길 수 있는 다정한 분위기의 영상이지만 손담비는 친한 누나일 뿐"이라고 강조하며 며 손담비와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재빠른 남태현의 대처에도 네티즌들은 쓴소리를 아끼지 않고 있다. 공인임에도 경솔하다는 비판과 함께 정려원과 열애설까지 언급하는 상황. 앞서 남태현은 지난 6월 정려원과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당시 정려원 소속사 측은 "손담비 남태현 등 지인들이 응원차 현장을 방문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친한 누나일 뿐인데 삭제는 왜 하냐", "사귀든 말든 알 바 아니다", "오해 소지가 있는 걸 올리고 죄송하다고 할 바에는 처음부터 올리지 말던가 올릴 때부터 해명을 하고 올렸어야 한다"며 남태현의 행태를 지적하고 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사진도 찍을 수 있고 연애도 할 수 있는 거다. 너무 지나친 비판은 하지 않는 게 맞다"는 의견을 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