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손담비 '마녀의 법정' 성폭행 피해자 등장 "이게 성폭행이 아니면 뭐냐"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배우 손담비가 '마녀의 법정'에서 성폭행 피해자로 등장했다.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여진욱(윤현민 분)과 마이듬(정려원 분)은 성폭행 사건에서 각각 피해자와 가해자의 변호를 맡게 됐다.

이날포토그래퍼 양유진(손담비 분)은 파티쉐 이상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준강간 공판이 열리게 됐다. 앞서 양유진은 "꽃뱀으로 매도될 것을 알면서도 너무 열 받아서 신고했다"고 털어놨다.

이상현은 "너무 잘 맞아서 사귀기 전 단계였다"고 주장한 반면, 양유진은 "절대 내 스타일 아니다. 딱 비즈니스 관계뿐"이라며 상반적인 의견을 보였다. 또한 법정에서 양유진은 "치가 떨리게 싫었다"며 "이게 강간이 아니면 대체 뭐냐"고 분노를 표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