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민기 “‘이번 생은 처음이라’, 내겐 너무 감사한 작품”(일문일답)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이민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민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민기가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 애정을 드러냈다.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MI)에서 이민기는 때로는 잔잔하게 때로는 강렬하게,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민기는 극 중 이번 생에 오직 집과 고양이만을 감당하려는 ‘하우스푸어’ 남세희를 맡아 담담한 말투와 표정으로 이성적인 성향의 인물을 잘 보여주고 있다. 점차 윤지호(정소민 분)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며 달라진 감정을 미묘하게 표현해내고 있는 이민기는 극에 대해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다. 드라마 전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Q. 현재 촬영장 분위기는 어떠한가. 어떻게 호흡을 맞춰 나가고 있는지 소개해달라.
이민기:
촬영장 분위기는 늘 따뜻하다. 아주 유쾌하거나, 너무 진중하거나 하지 않아서 더욱 좋은 것 같다. 스태프분들부터 배우분들까지 각자 자기 자리에서 일에 열중하며 현장의 호흡을 함께 잘 만들어 가고 있다.

Q. 6~7회에서 지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복병 복남이 등장했다. 이때 “세입자와 집주인 관계 이상은 불편하다”고 선언했던 세희에게 어떤 마음의 동요가 일어난 걸까.
이민기:
세희는 분명 질투를 했다. 저는 그 마음을 알지만 세희는 자기 안에 어떤 감정들이 있는지 잘 알지 못한다. ‘아마 알지 않으려 무의식적으로 애쓰고 있었다’라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

▲이민기(사진=tvN)
▲이민기(사진=tvN)

Q. 극 중 세희는 ‘좌 대출 우 고양’의 인간으로 고양이에게 많은 애정을 쏟는 인물이다. 실제 고양이와 함께 촬영할 때 어려움은 없나.
이민기:
고양이님의 컨디션에 따라 조금은 쉽지 않을 때도 있지만 사실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 기본적으로 영리하시고 사람 손길을 좋아하셔서 오히려 촬영에 도움이 될 때가 더 많다. 따로 고양이를 키워본 적은 없지만, 촬영을 계기로 가깝게 지냈는데 왜 사람들이 집사를 자처하는지 이해가 됐다.

Q.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시청자들에게 어떤 드라마로 보이길 원하나.
이민기:
자칫 무겁고 어두울 수 있는 얘기와 소재들을 나름의 위트와 재치 속에 풀어나가는 드라마 인만큼 힐링하시며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다. 그 즐거움 속에서 웃플 수밖에 없는 얘기들에 함께 공감해 주시니 저에겐 너무 감사한 작품이 될 것 같다.

Q. 애청해주시는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 한 마디.
이민기:
우선 같은 생각과 고민으로 공감해주셔서 감사하고 덕분에 현장에서 저희 모두 보람을 느끼며 더욱 열심히 일하게 되는 것 같다. 모쪼록 헬요일이라는 월요일에 많은 분들께 힐링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분발하겠다. 애정과 관심 감사드린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