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 정용화가 만능 엔터테이너로 사는 법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정용화를 설명할 때면 그 이름 앞에 어떤 수식을 붙여야 할 지 망설여진다. 아이돌 밴드 씨엔블루의 프런트맨, 솔로 가수, 배우, 방송인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연예계 전반에서 활약 중이기 때문이다.

특히 2017년 그는 ‘종횡무진’이란 말에 걸맞은 행보를 보였다. 올해 초 씨엔블루로서 미니 앨범 7집을 선보였고, 여름에는 솔로 가수로서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내놨다. 중국 배우 셰팅펑(謝霆鋒ㆍ37)과 호흡을 맞춘 영화 ‘미스터 쉐프’를 통해서 스크린에 데뷔했다. 고정 출연 중인 tvN ‘섬총사’에서는 능청스럽고 엉뚱한 막내로 김희선, 강호동은 물론 시청자들의 사랑까지 독차지하고 있다.

그에게 JTBC ‘더패키지’는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이다. 이 드라마는 지난해 촬영을 완료했지만, 편성은 1년이 지난 후에야 확정됐다. 프랑스에서 두 달 동안을 고생하며 찍었던 드라마가 전파를 타기만을 기다리면서, 정용화는 조금 불안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엄청 기다렸죠. 방송이 안 되면 어쩌나 싶기도 했고요. 그런데 지금 나오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딱 드라마와 어울리는 쌀쌀한 계절이니까요. 1년 동안 여운을 즐겼어요. 기다린 만큼 더욱 애정이 생겼죠. 드라마 본 방송을 보면서는 촬영 당시의 추억들이 같이 생각났어요.”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더패키지’는 각자 다른 이유로 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프랑스 패키지 여행을 통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단체 행동을 해야 하는 탓에 낯선 사람들과도 가까이서 부대껴야 한다. 정용화는 호기심 탓에 각종 민폐를 일으키는 여행객 산마루로 분했다. 프랑스 문화유산인 정조대를 착용했다가 현지 경찰에 붙잡히는 대형사고를 치기도 했다.

“‘더패키지’ 대본은 너무 좋았지만, 정조대 장면 때문에 많이 고민됐어요. 문화유산을 건드리는 것이기도 하고, 보기에도 민망하니까요. 그 장면을 이틀 정도 찍었는데, 나중에는 카메라가 꺼졌을 때도 그냥 차고 있게 되더라고요.(웃음) 재미있게 봐 주셔서 다행이에요.

저는 이성적인 편인데, 극 중 산마루는 눈치 안 보고 하고 싶은 걸 하는 용기가 있어서 부러웠어요. 평소에도 그런 성격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거든요. 촬영을 하면서 점점 캐릭터와 닮아갔던 것 같아요.”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정용화(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정용화는 씨엔블루의 리더로 잘 알려져 있지만, 데뷔는 SBS ‘미남이시네요’로 했다. 이 드라마로 한류 스타가 된 그는 많은 작품에 출연하지는 않았지만 꾸준히 연기를 해 왔다. 덕분에 ‘더패키지’에서는 이전보다 훨씬 능숙하고 풍부해진 표현으로 호평받았다.

“예전에는 어떻게 연기를 하는지 잘 몰랐었는데, 요즘은 대본을 받고 생각하는 시간이 많아졌어요. 지금도 부족하지만, 연구를 하게 됐죠. ‘더패키지’ 촬영 때도 현장에 먼저 가서 활용할 배경들이 있나 확인해 보기도 하고요. 굳어있던 몸이 조금은 편해진 느낌이에요.”

첫 패키지 여행 경험을 밝히면서는 ‘더패키지’ 출연진과의 행복했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촬영 당시 일주일에 하루씩 주어지던 휴일이 아까워 삼삼오오 모여 프랑스를 누볐다고.

“중1 때 친형이랑 패키지 여행으로 일본 온천에 갔었어요. 어렸을 적이지만 기억이 생생해요.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은 ‘과연 어떤 사람들이 올까?’였어요. 하루 종일 같이 있어야 하는 사람들이잖아요. 그래서 ‘더패키지’를 찍으며 당시 상황들이 떠올랐죠. 제 또래도 있었는데, 그때는 그야말로 베스트 프렌드가 돼서 한국에 돌아가서도 꼭 연락하고 지내자고 약속을 했었어요. 그런데 공항 출구를 나선 순간부터 연락이 끊겼네요.(웃음)”

“섬에 가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는 그는 ‘섬총사’에서는 ‘진짜’ 정용화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카메라가 겁나 경직돼 있었다던 그의 모습이 이제는 제법 자연스러워졌다.

“사실 예능에서 저를 보여 드리기가 힘들었어요. 선배님들도 계시고, 카메라도 무섭고, 이미지도 걱정됐죠. ‘섬총사’는 좋은 사람, 좋은 이야기, 좋은 공기 속에서 편안하게 하고 있어요. 2017년에 활동을 많이 하면서 느끼는 건, 제가 정말 행복한 사람이라는 거예요. 내년이면 서른 살이 되고, 데뷔한 지도 8년이 넘었는데 아직 많은 곳에서 저를 불러 주신다는 것 자체가 뿌듯하고 행복해요. 스케줄도 전혀 힘들지 않아요.‘더패키지’도 그래요. 제가 언제 두 달 동안 프랑스 여행을 하겠어요? (웃음) 전부 감사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반박불가! 2017 베스트 여돌은?

    1위
  • 트와이스
    2위
  • 블랙핑크
    3위
  • 레드벨벳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