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판사판’ 지승현, 동하 향해 “미친 게 아니면..." 경고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이판사판' 지승현이 동하에게 경고를 날렸다.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이정주(박은빈 분)의 오빠 최경호(지승현 분)가 도한준(동하 분)에게 경고를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호는 “진범이 따로 있어요. 그게 진실입니다. 범인은 형을 살고 있는 접니다. 그게 현실이고요. 실체적 진실 같은 거 지키려고 목숨 지키는 거 엿 같은 짓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정주는 “피고인은 지금 본 법정을 농락하고 있다는 것 압니까?”라며 분개했다. 그럼에도 경호는 “제 입으로 말할 수 없습니다. 거래를 했거든요. 이제 와서 거래를 깰 수 없습니다. 그런데 그 쪽에서 거래를 깬다면 저도 깰 수밖에 없겠죠. 미친 게 아니라면 깨지 말라고 분명히 경고하는 겁니다”라고 말하며 도한준을 노려봤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