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후진 드라마 아닐 것"…이승기 복귀작 '화유기', 드디어 베일 벗다(종합)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성지루, 차승원, 오연서, 이승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성지루, 차승원, 오연서, 이승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올 연말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화유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군 제대 후 첫 복귀에 나선 이승기 외에도 차승원 오연서 등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이 더해져 기대를 모은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호텔 7층 두베홀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홍미란, 연출 박홍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제이에스픽쳐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 성지루와 박홍균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홍균 감독은 "'화유기'는 서유기를 모티브로 하지만 요괴 테마에 로맨스, 다양한 캐릭터 드라마 목표로 제작되고 있다. 서유기 모티브로 출연했던 개별 캐릭터들이 펼치는 각각의 재미난 캐릭터 플레이와 삼장 오공 로맨스, 퇴마와 코믹이 섞인 복합장르"라고 소개했다.

판타지 복합장르인 만큼 판타지성을 잘 살려줄 배우들이 뭉친 점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주연배우인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 등에 대한 기대는 컸다.

이승기 오연서는 특히 대본이 재밌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승기는 "손오공 역할과 서유기 소설을 모티브로 이렇게 새롭게 우리 스타일로 바꾼 느낌이 너무나 재밌고 좋았다.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오연서는 "드라마 자체가 굉장히 신선한 소재"라고 호평했다.

▲이승기, 오연서(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승기, 오연서(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특히 이 드라마는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 차승원이 '최고의 사랑'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인 만큼 그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차승원은 "이 드라마 제안받은 건 굉장히 오래됐다. 박홍균 감독, 홍자매 작가와 '최고의 사랑'을 했어서 그 믿음이 제일 컸다"면서 "현장에서 익숙한 분들과 작업함에 있어서 에너지가 충만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또 "감독님 말처럼 홍자매 작가들이 캐릭터 운영을 굉장히 잘하는 분들이다. 그 믿음 때문에 드라마 선택했다. 각각의 캐릭터가 주는 재미나 캐릭터끼리 서로 부딪히는 충돌에서 오는 시너지가 좋은 드라마"라고 자평했다.

박홍균 감독은 "차승원은 코미디를 최적으로 살릴 수 있는 탁월한 소화력을 갖고 있어 그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며 그와의 재회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이승기에 대해서는 "대본 집필할 때부터 손오공 캐릭터에 최적화된 일치도에 있어서 이승기만한 다른 배우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캐스팅 초반단계서부터 군에 있는 이승기에게 구애했다"며 애정을 표했다. 오연서 또한 "이승기가 손오공처럼 생겨서 몰입하기 쉬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차승원, 이승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차승원, 이승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에 이승기는 "'화유기'는 내가 겪은 곳 중 가장 힘든 현장이다. CG도 굉장히 많고 판타지 물이어서 2, 3번씩 찍어내야 하는 게 많아서 체력적으로도 힘들다. 살면서 이렇게 잠 안자고 촬영한 건 처음"이라면서 "군 전역한지 얼마 안돼서 그 정신으로 즐겁게 촬영 임하고 있다. 함께 하는 배우들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

박홍균 감독은 많은 기대가 실리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개인적으로는 큰 부담을 안고 작업하고 있다. 새로운 장르라 낯선 부분은 있지만 저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드는 데에 집중할 것"이라며 포부를 설명했고, 차승원은 "후진 드라마가 되지 않겠다는 믿음과 소망을 갖고 있다. 관심이 우려가 되지 않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변혁의 사랑' 후속으로 편성된 '화유기'는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신화
    3. 뉴이스트W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남친짤 무한생성 하는 남돌은?

    1위
  • 찬열
    2위
  • 윤지성
    3위
  • 권현빈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