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CGV 4DX, 전세계 박스오피스 2억 2800만 달러 기록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CJ CGV)
(사진=CJ CGV)

CGV 4DX가 2017년 역대 최고 박스오피스를 기록했다.

3일 CJ CGV의 자회사 CJ 4DPLEX는 비즈엔터에 “2017년 4DX가 전세계 박스오피스 2억 2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9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수치이자 역대 최고 실적”이라고 밝혔다. 2016년과 비교했을 때 박스오피스는 14%, 관람객 수는 26% 성장했다.

57개국 475개관을 운영하고 있는 CJ CGV는 2017년 33개국 129개 상영관을 오픈했다. 전년 대비 37% 증가했고, 연간 오픈한 상영관 수를 기준한다고 해도 역대 최고 실적이다.

특히 4DX는 지난해 각 국가의 현지 극장사업자와 긴밀한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하면서 동시에 신규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했다.

그 중에서도 유럽지역은 전년 대비 72% 이상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3월 프랑스 1위 극장사업자 ‘파테(Pathé)‘, 노르웨이 1위 극장사업자 ‘노르디스크 필름 키노(Nordisk Film Kino)‘와 손잡고 프랑스와 노르웨이에 진출했다. 이후 키탁 시네마(Kitag Cinemas), 키네폴리스(Kinepolis) 등의 극장사업자와 연이어 계약을 맺으며 서유럽과 미진출 지역이었던 남부 유럽의 스페인까지 확대 진출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20일에는 ‘파테(Pathé)‘와 2020 년까지 50 개 이상의 4DX관 추가 도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으로 프랑스를 비롯한 네덜란드, 스위스, 벨기에 등 유럽 전역으로 넓혀가고 있다.

아시아의 4DX 시장도 커졌다. CJ CGV는 지난해 아시아 지역에 총 77개관을 신규 오픈했다. 4DX 최대 보유국인 중국에서는 2017년에 62개 상영관을 오픈하는 등 아시아 지역에서만 171개 상영관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북미와 아프리카 4DX 상영관 수는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호주 지역 최초로 4DX관을 선보이며 전세계 6대륙 진출이라는 뜻 깊은 성과를 얻었다.

CJ 4DPLEX 최병환 대표이사는 “2017년은 4DX가 아시아, 유럽, 북미, 아프리카 등 전세계의 약 2천만 관객에게 인정받은 글로벌 대표 특별관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한 해”라며 “2018년에는 4DX 글로벌 관객수와 박스오피스 60% 이상 성장을 목표로 하고 미래형 다면상영기술 ‘스크린X’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4DX는 현재 한국, 중국, 미국, 일본, 영국, 인도, 멕시코, 캐나다,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 57개국에 475개 상영관을 운영하고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2PM
    3. 인피니트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덕심 자극! 팬조련 잘하는 그룹은?

    1위
  • 엑소
    2위
  • 워너원
    3위
  • 트와이스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