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허경환, ‘화장대를 부탁해3’ 스페셜MC 등장…고보결에 사심토크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허경환(사진=티캐스트)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허경환(사진=티캐스트)

허경환이 이특 못지않은 뷰티 지식을 자랑한다.

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11회에서는 잠시 자리를 비운 MC 이특을 대신해 연예계 숨어있는 ‘관리 男’ 개그맨 허경환이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허경환은 “스몰 스페셜 MC”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유쾌한 오프닝을 열었다. 자기소개가 끝나자 MC 한채영은 “(경환 씨가) 피부미용학과에 입학했었다고 들었다”며 MC 허경환이 과거 뷰티 관련 학과에 재학한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허경환은 “20살 때 헤어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 피부미용학과에 지원했었다. 하지만 메이크업을 해주는 것이 생각보다 적성에 맞지 않는다는 판단에 자퇴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뷰티에 대한 관심만큼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다“고 밝히며 여전히 뷰티에 대한 열정이 살아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게스트로는 2018년이 더욱 기대되는 신예 스타 배우 고보결이 출연한다. 스페셜 MC 허경환의 에스코트와 함께 등장한 고보결은 공교롭게도 녹화 당일 MC 허경환과 드레스코드가 일치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과 같은 핑크 컬러의 니트를 입고 등장한 고보결을 본 허경환은 “어머, 옷 맞춘 거 봐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뷰티마스터 군단 또한 “커플룩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MC 허경환은 특유의 입담과 뛰어난 재치로 다소 긴장한 듯한 고보결을 웃음 짓게 하는 등 게스트에게 여유를 선사하기도 했다.

뷰티프로필 코너 진행 중 MC 허경환은 ‘본명 고우리, 예명 고보결’이라는 내용의 프로필을 낭독하더니 “본명도 예뻐. 칭찬 안 하려고 했는데 왜 이렇게 예쁘냐”며 고보결을 향한 사심 섞인 멘트를 던지기도 했다.

또한, 셀프카메라 속 고보결의 다소 짧고 간단한 데일리 메이크업에 당황하는 기색을 표하는 뷰티마스터 군단과는 달리 MC 허경환은 “나는 저런 내추럴한 모습이 너무 좋다”며 고보결의 데일리 메이크업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에 함경식 메이크업 전문가는 “허경환 씨는 내추럴한 모습이 좋은 것이 아니라 그냥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것”이라며 농담을 던졌고, 뷰티마스터 군단의 채연도 “그냥 고보결 씨가 좋은 걸로”라며 장난기 어린 한마디를 덧붙였다. 뷰티마스터 군단의 짓궂은 반응에 허경환은 민망한 듯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더욱 재치 넘치는 스페셜 MC 허경환의 입담과 고보결의 다양한 매력은 9일 오후 9시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