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의문의 일승' 정혜성, 최원영 거래 시도 "그냥 장필성이 죽었으면"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의문의 일승' 정혜성이 최원영과 거래를 시도했다.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는 진진영(정혜성 분)이 장필성(최원영 분)의 거래를 받아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장필성은 김종삼(윤균상 분)에게 오동복집에서 주검사와 홍마담이 칼에 찔려 죽은 게 아니라는 것과 부검 기록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종삼은 이를 진진영에게 전했고, 김종삼은 "장필성이 증거부터 없애주면 주겠다고 했다. 걱정하지 말라. 장필성 풀려고 아버지 사건 덮는게 말이 되냐. 우리 어차피 진짜 거래하려고 한 거 아니지 않냐.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그러나 진진영은 직접 장필성을 찾아가 부검결과에 대해 물었다. 장필성은 그런 진진영에 "그래서 나 살리고 이광호 잡겠다?"라고 솔깃해 했다.

이때 박수칠(김희원 분)이 나타났다. 진진영은 "장필성과 손잡는 게 아니라 복수하려는 거다. 이광호가 배신한 거 알면 알아서 없앨 것"이라면서 "사실 전 재판이니 뭐니 그냥 장필성이 죽었으면 좋겠다"며 울부짖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