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복면가왕' 나무꾼 정체 세븐틴 승관 "파일럿 때 부터 나오고 싶었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나무꾼의 정체는 세븐틴 승관이었다.

1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입술위에츄 내노래츄 레드마우스'에 맞서는 4인의 도전자가 등장했다.

이날 나무꾼은 "복면가왕 나오려고 3년전부터 연습한 노래"라며 빅마마의 '연'을 선곡했다. 운수대통은 김건모의 '뻐꾸기둥지 위로 날아간 새'를 골랐다.

유영석은 "나무꾼은 3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감정을 보여주면서도 흐트러짐이 없었다"면서 "운수대통은 언밸런스의 밸런스였다. 보컬 레슨 스타일의 창법인데, 리드미컬함이 중요한 노래를 골랐다. 감탄할만한 고성능 보컬"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투표 결과 운수대통이 53-46 차이로 승리, 나무꾼의 정체는 세븐틴 승관이었다. 승관은 “‘복면가왕’은 파일럿일 때부터 나가고 싶었다. 그래서 울컥했다”라며 “그동안 김구라가 나를 많이 언급해주셨다. 누군가의 기억 속에 있다는 게 신기했다. 내 자신에게 후회가 안 들어서 다행이다. 앞으로 더 기대되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블랙데이, 짜장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은?

    1위
  • 김세정(구구단)
    2위
  • 아이린(레드벨벳)
    3위
  • 손나은(에이핑크)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