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심규선 “나는 ‘홍대여신’ 아닌 ‘홍대 여식’…성격 쾌활”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가수 심규선(사진=MBC '복면가왕')
▲가수 심규선(사진=MBC '복면가왕')

가수 심규선(루시아)이 자신을 ‘홍대 여식’이라고 소개했다.

심규선은 28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 ‘잘자는 곰주’라는 별명으로 출연, 성화맨과 경합을 벌였다.

2라운드 무대를 마친 뒤 심규선이 얼굴을 공개하자 간미연은 “노래를 듣자마자 알았다. 특유의 음색이 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위키미키 최유정 역시 “나도 굉장히 좋아한다. 만나 뵙고 싶었는데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심규선은 자신이 깨고 싶은 편견으로 ‘홍대 여신’이라는 별명을 언급했다. 그는 “데뷔 때 유명했던 홍대 여신들이 있었다. 그 때 같이 묶여서 ‘홍대 여신’이라고 불렀다”면서 “팬 분들은 나를 홍대 여신이 아닌 홍대 여식이라고 한다. 쾌활하고 털털한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심규선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내 목소리만 듣고 나를 알아봐주는 것이 데뷔 초의 꿈이었다”면서 “앞으로도 따뜻한 음악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