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화유기' 차승원 츤데레 매력 이승기 살리기 '금강보 찾았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사진=SBS 주말드라마 '화유기')
(▲사진=SBS 주말드라마 '화유기')

'화유기' 차승원이 손오공 구하기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우마왕(차승원 분)이 손오공(이승기 분)을 살리기 위해 구형 금강고를 착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마왕은 "괴롭히던 놈이 없어지니 허전하다"며 손오공의 부재를 느꼈다. 우마왕은 "그 녀석이 없어지면 이것도 없어지나?"라며 본심을 숨긴채 손오공의 소멸 운명을 안타까워했다.

이어 마비서(이엘 분)이 "이거 없어지면 허전할 것 같다"라고 말하자 '인테리어를 위해'라는 명목으로 손오공을 살릴 궁리에 나섰다.

이어 우마왕과 마비서는 방물장수의 손자(정제원 분)로부터 구형 금강고를 획득했다. 머리에 쓰고 씌워준 사람에게 복종하지 않으면 통증을 주는 물건이었다.

마비서가 우마왕의 머리에 금강고를 씌웠고, 우마왕이 그녀의 명령을 거역하자 엄청난 통증이 찾아왔다. 하지만 금강고는 마비서에겐 듣지 않았다. 마왕은 불량품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손오공에게 구형 금강고를 보여줬고 손오공은 “마왕, 나 사랑해?”라고 말했다. 이에 마왕은 “사랑 때문에 죽을 각오를 한 것이 아주 마음에 안든다”고 말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