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마더' 이보영 "혜나를 두고 가는게 고통스러운지 몰랐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더')
(▲사진=tvN 수목드라마 '마더')

'마더' 이보영이 재판을 받는다.

8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는 수진(이보영 분)이 재판을 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방송된 '마더'에서 수진과 혜나(허율 양)는 배를 타고 밀항을 하려는 순간, 창근(조한철 분)이 현장에 도착해 수진을 연행해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예고 속 기자들 앞에서 경찰차에 탑승하는 수진은 "혜나를 두고 돌아서야 하는게, 이렇게 고통스러울 줄 몰랐습니다"라고 말한다.

같은 시각 수진이 잡혔다는 소식을 들은 자영(고성희 분)은 "국민 참여 재판을 받고 싶어요. 꼭 하고 싶은 얘기가 있어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영신(이혜영 분)은 공개 인터뷰를 통해 "혜나 엄마는 그 아이를 낳기만 했다. 우리 수진이가 진짜 엄마다"라고 수진을 감싼다. 그러면서 영신은 "지금 윤복이가 믿을 수 있는건, 네 밖에 없다. 네가 싸워야지 엄마니까"라며 위로한다.

이어 수진에게 변호사(정민성 분)은 "열심히 해서 무죄 받아 봅시다"라고 말했고, 이에 수진은 "제가 무죄를 받아요?"라며 당황한다.

한편 '마더'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