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번엔 조향사"...짙게 밸 빅스의 향기 ‘Scentist’(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빅스(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빅스(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뱀파이어’ ‘사이보그’ ‘저주인형’ 등 확고한 콘셉트를 보여준 빅스가 이번엔 ‘향’을 통해 또 다른 팀 컬러를 보여줄 예정이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빅스의 3번째 정규앨범 ‘오드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오드빅스’에는 타이틀곡 ‘향’을 비롯해 ‘오드 센스’ ‘사일런스’ ‘마이 발렌타인’ ‘써클’ ‘굿 데이’ ‘이스케이프’ ‘트리거’ ‘닮아’ ‘네이비 앤드 샤이닝 골드’, 그리고 4번째 미니앨범 타이틀이었던 ‘도원경’, ‘향’의 인스트루멘탈까지 총 12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향’의 부제는 ‘Scentist’로,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다. 빅스의 매력을 향으로 표현함과 동시에 그 매력이 짙게 퍼지길 바라는 의미를 담은 만큼 대중의 청각뿐만 아니라 시각, 후각 등 모든 감각기관을 자극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새로운 콘셉트에 대해 라비는 “이번엔 조향사다. 그동안 시각적인 것에 집중했다면 이번엔 후각에 집중했다”라고 운을 뗐다. 데뷔 시절부터 독특한 콘셉트를 표현하며 ‘콘셉트 돌’이라는 타이틀을 얻기까지 한 바. 레오는 앨범의 콘셉트를 선정하는 방법으로 “음악적으로 풀 수 있는 모티프를 찾아서 잘 표현하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라비는 “대중이 우리에게 기대하는 모습도 있고 새롭게 보여주고 싶은 것도 있다. 두 가지를 균형 있게 제시하려고 한다”라고 말했으며, 엔은 “타이틀곡이 ‘향’인데, 우리도 대중에게 향처럼 스며들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과거 선보였던 강렬한 이미지보다는 얌전한 느낌의 콘셉트다. 엔은 이에 대해 동의하면서도 “이 시도를 보여드리기 위해 안에서 시끌벅적했다. 타이틀이 바뀌기도 하고 안무도 바뀌었다.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드릴 때 이전보다 세련되면서 우리가 가진 것을 많이 보여드려야 한다. 지금까지 보여드린 것 중에 가장 완성도 높은 곡일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빅스(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빅스(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또한 빅스는 ‘아이돌 해체 징크스’라 불리는 7년차를 맞이한 만큼 재계약과 관련된 질문을 받기도 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2015년 11월 발표한 ‘체인드 업’ 이후 2년 6개월 만이며, 완전체 컴백 역시 ‘도원경’ 이후 1년 만이기에 향후 계획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그룹 내 가장 연장자인 엔과 레오의 경우는 1990년생으로 군입대 문제도 먼 일이 아니다.

엔은 “우리는 처음부터 빛을 봤던 그룹이라기보다 한 계단씩 성장해왔다. 한 번에 1위를 한 적도 없고 천천히 성장했다. 그래서 탄탄하고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려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빅스가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정규앨범이 나온다고 할 때 울컥하더라. 자기 전에도 실감이 안 났다”라며 “군대는 남자라면 당연한 일이다. 이제 앨범 나왔으니까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홍빈은 재계약 문제에 대해 “우리들끼리 얘기도 많이 했는데, 멤버들 생각은 같다. 우리는 뭉치는 쪽으로 가기로 했다. 하지만 우리 의견뿐만 아니라 회사 의견도 중요하다”라며 재계약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오드빅스’ 음원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블랙데이, 짜장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은?

    1위
  • 김세정(구구단)
    2위
  • 아이린(레드벨벳)
    3위
  • 손나은(에이핑크)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