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1000년 뛰어넘는 방대함"...‘신과함께-인과연’, 전작 뛰어넘을까(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고아라 기자)
(사진=고아라 기자)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이승과 저승뿐만 아니라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등 더욱 방대해진 이야기로 돌아왔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언론시사회에서는 김용화 감독,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 등이 참석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지난해 12월 개봉한 전작 ‘신과함께-죄와 벌’은 1440만 관객을 모으며 대한민국 영화 역대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한 작품으로, 한국 최초로 1, 2부 동시 제작되어 7개월 만에 두 번째 시리즈를 관객에게 선보인다.

1440만 명이 보았지만, 두 번째 시리즈인 만큼 1부를 보지 않은 관객에게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김용화 감독은 “1부를 꼭 봐야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2부에서는 1부에서 보여준 모든 떡밥을 회수하면서 감정적으로 몰입도를 높이자는 목표로 만들었다. 혹시 2부를 보고 궁금하면 1부를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2부는 저승 삼차사가 1000년 전 과거의 숨은 비밀을 찾아가는 전개가 큰 축을 이룬다. 먼저 과거 고려 장군이었던 강림의 새로운 모습과 고려 시대 최고의 무사로 등장하는 해원맥, 1000년 전에도 변함없이 순수한 모습을 보여주는 덕춘의 모습이 그려진다. 덕분에 삼차사 리더 강림 역의 하정우, 해원맥 역의 주지훈, 덕춘 역의 김향기는 1부와 간극이 큰 감정선을 연기해야 했다.

하정우는 “2부의 마지막 재판장면이 1부에서는 제일 처음 나오는 장면이다. 그 재판 신은 8회차를 찍었는데, 초반 3회차는 차태현과 함께 1부를 찍은 것이고, 5회는 2부 클라이맥스 부분이다. 1, 2부 합치면 4시간 40분 정도인데, 그 간극을 어떻게 점프해서 감정을 소화해야하는지 계산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3D 프리 비주얼로 계산하면서 전체를 보려고 했다”라면서 고충을 털어놨다.

특히 과거의 기억을 찾으려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맡은 주지훈은 저승에서 다소 촐싹대는 차사 역을 맡은 것과 달리 2부의 천년 전 과거 모습은 묵직한 모습으로 간극이 큰 모습을 보여준다. 주지훈은 “1, 2부, 그리고 천 년 전을 왔다 갔다 하면서 감정의 밸런스를 어떻게 맞춰나갈까 고민했고, 리허설을 디테일하게 많이 했다”라고 말했고, 김용화 감독은 “4시간 동안 같은 해원맥의 모습을 보여주기보다 여러 감정을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과거에는 묵직한 인간이지만, 이런 인간조차 천년 동안 있다 보면 다른 모습이 되지 않을까란 생각으로 그렸다”라고 덧붙여 대답했다.

저승에서는 순수한 월직차사, 천년 전에는 여진족 소녀를 연기한 김향기는 “해원맥과 덕춘은 과거의 기억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과거 장면을 촬영할 때는 깊게 꼬아서 생각하지 않고 완전히 다른 인물로 생각했다. 맡은 인물에만 충실했던 게 더 도움이 됐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정재(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정재(사진=고아라 기자 iknow@)

2부에서는 마동석이 차사의 과거를 아는 가택신인 성주신 역을 맡아 천년 전 과거 이야기를 전개한다. 마동석은 “내 캐릭터는 유머뿐만 아니라 진지한 해설과 나만의 드라마도 있다. 개인적으로 2부는 1부보다 진해진 느낌이다. 드라마도 감정도 유머도 전반적으로 강하다. 촬영 당시 생각해 보면, 김용화 감독이 이것들을 다 머릿속에 담고 찍었다는 게 신기하다”라며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하정우는 “3년 간의 긴 여정이었다. 1년간 촬영하고, 1부 개봉하고, 7개월 만에 2부가 개봉했다. 얼마 전 이상한 기분이 들더라. 1부 개봉 당시 너무 많은 공포 속에서 긴장했던 탓인 것 같다. 1부가 큰 사랑을 받았다고 2부 흥행이 보장된 건 아니다. 하지만 끝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트와이스
    3. MXM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워터파크 같이 가고 싶은 여 아이돌은?

    1위
  • 쯔위(TWICE)
    2위
  • 청하
    3위
  • 설현(AOA)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