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27회 부일영화상] ‘공작’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김희애ㆍ이성민 남녀주연상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고아라 기자)
(사진=고아라 기자)

영화 ‘공작’이 제27회 부일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각본상, 남자주연상, 남자조연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여우주연상은 ‘허스토리’의 김희애, 남우주연상은 ‘공작’의 이성민이 영광을 누렸다.

5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제27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이날 사회는 문지애 아나운서와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맡았다.

이날 신인연기상은 지난해 수상자인 구교환과 최희서가 시상자로 나섰다.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한 ‘튼튼이의 모험’ 김충길은 “나보다 더 유명하신 분이 할 뻔 했는데 나를 고집해준 고봉수 감독님께 감사 인사 드린다. 10년 가까이 같이 프로필 돌리고 있는 민재 형 등도 감사하다. ‘튼튼이의 모험’이 저예산으로 제작이 되어서 장소 섭외할 비용도 없고 훈련 받을 레슨비도 없었다. 이런 영화를 꼭 만들어야 한다고 지원해주신 함평 중학교 코치님, 아직도 땀흘리며 운동하고 있는 중학교 레슬링부와 영광을 함께 하고 싶다”며 극중 캐릭터가 기분이 좋을 때 내는 기합 소리를 무대에서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여자신인연기상을 수상한 ‘마녀’의 김다미는 “지난 한 해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가르쳐주신 박훈정 감독님,이희준, 최우식 등 선배들과 무술 감독님 감사하다. 아직 믿기지가 않는다. 더 열심히 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고아라 기자)
(사진=고아라 기자)

팬들의 투표로 결정된 남녀인기스타상은 ‘신과 함께’의 도경수와 김향기였다. 도경수는 미리 예정되어있던 스케줄상 참여하지 못했다. 김향기는 “인기상은 처음 받아본다. 그것도 부산에서 기분 좋은 상 받아서 기쁘다. 사랑에 보답할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조연상은 ‘공작’ 주지훈과 ‘허스토리’ 김선영이 수상했다. 주지훈은 “함께 했던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윤종빈 감독께 감사드린다. 이 자리에 오는 것은 ‘아수라’로부터 시작한 것 같다. ‘공작’ ‘암수살인’도 ‘아수라’를 보고 연락을 해주셨다고 하더라”라며 그동안 참여했던 작품들을 언급하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김선영은 “의미있는 영화에 캐스팅해준 민규동 감독님, 캐스팅할 때 말리지 않았던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연기할 수 있는 것도 감사한데 상까지 받아서 더 감사하다”며 “영화에서 주로 김희애와만 호흡을 맞췄다. 좋은 배우와 만나서 연기를 한다는 건 기쁜 일이다. 김희애 선배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내내 따뜻하게 관심 가져주시고 친근하게 가져주시고 내 딸 얘기까지 늘 물어주셨다.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김희애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최우수감독상은 ‘1987’ 장준환, ‘공작’ 윤종빈, ‘남한산성’ 황동혁, ‘버닝’ 이창동,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이 후보에 올랐으며, ‘버닝’의 이창동 감독이 영광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신작으로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작품이다. 앞서 ‘버닝’의 음악감독으로 음악상을 받았던 모그 음악감독이 대리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공작’의 이성민은 “‘공작’의 세 명이 남우주연상 후보라 기분이 묘했다. 내가 연기를 해서 먹고 살 수 있을까 생각해왔는데, 영화 ‘공작’ 하면서 많이 이뤄졌다. 기회를 준 싸나이픽쳐스, 영화사 월광 등 제작사들에게 감사드린다. 멋진 캐릭터를 선물해줬던 윤종빈 감독도 감사드린다. 연기를 잘 해서 받은 게 아니라 좋은 영화의 좋은 캐릭터라 받았다고 생각한다. 이성민이 아닌 리명운이 받은 거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허스토리’ 김희애는 “이번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일제시대 때 힘들게 사셨던 할머니와 수십년 동안 모은 재산을 할머니들을 위해 썼던 사람을 영화화한 것이다”라며, 현장에 앉아있던 영화의 모티프가 된 실존 인물 김문숙 할머니를 소개했다. 또 김희애는 ‘허스토리’의 팬인 ‘허스토리언’에게 감사를 표하며, 극중 대사인 “내가 손 댄 것 중에 실패한 것이 있드나”를 외치며 수상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대망의 최우수작품상은 ‘공작’이었다. 윤종빈 감독은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 시작할 때부터 끝까지 큰 힘이 되어주신 황정민에게 감사드린다. 3년 동안 고생한 국수란 PD에게도 감사하다. 쉽지 않은 영화였는데 신기하다”며 수상의 기쁨을 밝혔다.

이하 부일영화상 수상자(작)이다.

▲최우수작품상 = ‘공작’

▲여우주연상 = ‘허스토리’ 김희애

▲남우주연상 = ‘공작’ 이성민

▲최우수감독상 = ‘버닝’ 이창동 감독

▲여우조연상 = ‘허스토리’ 김선영

▲남우조연상 = ‘공작’ 주지훈

▲남녀인기스타상 = ‘신과함께’ 도경수, 김향기

▲유현목영화예술상 = 오지필름

▲신인여자연기상 = ‘마녀’ 김다미

▲신인남자연기상 = ‘튼튼이의 모험’ 김충길

▲신인감독상 = ‘소공녀’ 전고운 감독

▲음악상 = ‘버닝’ 모그 음악감독

▲촬영상 = ‘1987’ 김우형 촬영감독

▲각본상 = ‘공작’ 윤종빈ㆍ권성휘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