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모어 댄 블루’ 진의함 "한국 오자마자 적극적으로 때 밀었다"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진의함(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진의함(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영화 ‘모어 댄 블루’ 팀이 한국의 목욕탕에 반했다.

진의함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열린 대만영화 ‘모어 댄 블루’ 무대인사에서 “한국에 온 첫 날, 오자마자 적극적으로 때를 밀었다. 밀고 나서 보니 피부가 좋아진 것 같아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매일 한국에서 살고 싶은 이유 중 하나는 때를 밀고 싶기 때문이다”라며 한국의 목욕탕 문화에 감탄했다.

이어 ‘모어 댄 블루’의 시나리오 작가는 “목욕탕 가서 때를 밀고 싶다”고 말했고, 가빈 린 감독 역시 “나도 등 밀리는 기분을 알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류이호는 “진의함이 때를 미는 게 얼마나 좋은지 말해줬다. 3층짜리 사우나에 갔는데 시설이 얼마나 좋은지 얘기해줘서 나도 시도해보고 싶다”고 맞장구 쳤다.

한편, ‘모어 댄 블루’는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리메이크한 영화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섹션에 초청 받았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모모랜드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11월, 기대되는 아이돌은?

    1위
  • 워너원
    2위
  • 트와이스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