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임우재, 故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의혹…'조사 없었다'

[비즈엔터 이지영 기자]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 씨의 사망 전, 35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MBC는 11일 故 장자연씨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제출받았고, 임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故 장자연씨의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으며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도 확인되었다.

진상조사단은 "이런 정황으로 볼 때, 故 장자연 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맞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故 장자연씨가 사망하기 전해인 2008년 임우재와 35차례 통화했다. 이렇게 35차례의 통화내역이 존재했는데도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계획이다"라며 "또한 임 전 고문 본인을 상대로 고 장자연 씨와 통화한 적이 있는지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와의 통화에서 "故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故 장자연은 지난 2009년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가 떠난뒤 공개된 '장자연 리스트'라고 불린 문건에는 유력 인사들 술자리에 불려 다니며 원치 않는 성 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지영 기자 jiyoung152@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프로미스나인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