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별거가 별거냐3’ 임성민 눈물 부른 마이클 엉거의 주체 못할 흥

[비즈엔터 이지영 기자]

(사진=티캐스트 제공)
(사진=티캐스트 제공)

임성민-마이클 엉거 부부의 아슬아슬한 취중진담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계열의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는 임성민-마이클 엉거 부부가 별거를 결심하는 결정적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임성민-마이클 엉거 부부는 모처럼 방문한 보스턴에서 둘만의 외식을 하게 되었다. 임성민은 보스턴에서의 마지막 저녁 식사라 내심 고급 레스토랑을 기대했지만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남편 마이클 엉거가 임성민을 데리고 간 곳은 다름 아닌 한식당이었다. 이곳에서는 마이클 엉거의 반전 모습이 공개된다.

그동안 한국어를 전혀 하지 못해 무엇을 하든 아내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마이클 엉거가 ‘이모’라는 능숙한 멘트로 직원을 부르고 자신이 원하는 메뉴를 한국말로 척척 주문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삼겹살에는 빠질 수 없는 것이 있다며 소주까지 야무지게 주문하는 모습을 보여 이를 지켜보던 남편들에게는 환호를, 아내들에게는 탄식을 불러 일으킨다.

우여곡절 끝에 식사를 시작한 두 사람에게 또 한 번의 위기가 찾아온다. 휴가를 마치고 한국의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는 임성민은 자신과 남편의 불안정한 직업과 노후에 대한 고민을 조심스럽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남편은 삼겹살과 소주 앞에서 흥이 오를 만큼 올라 아내의 이야기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심지어 춤까지 추기 시작한다. 남편의 무심한 모습에 분노가 폭발한 임성민은 급기야 울면서 식당을 뛰쳐나가는 상황에까지 이르고 만다. 부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간 걸까.

한편, 철부지 남편 마이클 엉거와의 끊이지 않는 갈등으로 별거를 결심한 임성민의 모습은 13일 오후 9시 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영 기자 jiyoung152@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모모랜드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11월, 기대되는 아이돌은?

    1위
  • 워너원
    2위
  • 트와이스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