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죽어도 좋아' 범상치 않은 단체 포스터 공개…강지환은 사내 공공의 적?

[비즈엔터 이지영 기자]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제공 )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제공 )

‘죽어도 좋아’가 코믹살벌한 분위기의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되는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단체 포스터에서는 ‘회사’가 아닌 ‘감옥’에서 죄수복을 입고 있는 배우들을 볼 수 있다. 이들은 극 중 악덕 상사 ‘백진상’인 강지환을 중심으로 그에게 달려들 듯한 모습을 띄며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특히 사이다 대리 ‘이루다’로 변신한 백진희는 강지환의 목을 당장이라도 조를 것처럼 넥타이를 당기고 있고, 공명(강준호 역), 박솔미(유시백 역), 류현경(최민주 역), 인교진(강인한 역), 이병준(나철수 역), 김민재(박유덕 역), 정민아(이정화 역)가 직장인들의 필수품인 키보드, 전화기, 연필, 결재판 등을 이용해 그를 겨냥, 악덕 팀장과 살벌한 대치를 이뤄 예사롭지 않은 오피스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반면, 분노게이지가 상승한 이들과 달리 ‘감옥’과는 어울리지 않는 와인잔을 손에 쥔 채 세상을 다 가진 듯 여유로운 미소를 짓는 강지환의 모습이 그를 중심으로 벌어질 살 떨리는 전개를 알린다. 이렇듯 악덕 상사와 직원들이 극과 극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태풍 휘몰아치듯 불어올 이들의 피바람 격전에 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만든다.

더불어 ‘상상만 했는데... 상상도 죄라면 우린 모두 죄인’이라는 알쏭달쏭한 문구 또한 이목을 끌고 있다. 생각도 못한 기상천외한 일이 이들에게 벌어졌음을 짐작케 하며 이 회사에 일어날 흥미진진한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촬영당시, 말끔히 정장을 입은 강지환과 죄수복을 맞춰 입은 8명의 배우들은 저마다의 개성넘치는 매력들을 내뿜으며 열정을 발산, 에너지와 웃음이 넘치는 유쾌한 촬영을 이어갔다.

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과장’의 프로듀서이자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공동연출을 맡았던 이은진 감독과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의기투합, 답답한 현실 속 강력한 사이다를 날리며 직장인들의 갈증을 채워 줄 예정이다.

한편,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jiyoung152@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