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황후의 품격' 이엘리아, 첫 방부터 긴장감↑...악의 축 민유라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가 첫 방송부터 악행을 일삼고 파격적인 연기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엘리아는 지난 21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에서 황제전 비서팀장 민유라로 분해 야망 가득한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그려냈다.

이날 민유라는 태후 강씨(신은경 분)가 황제전에 CCTV를 설치했다는 것을 밝혀냈고, 자칫 모함으로 비칠 수 있음에도 황제 이혁(신성록 분)에게 진실을 말하려는 강렬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태후 강씨가 자신을 해고하려고 하자 날선 눈빛으로 대립하다가도, 이혁에게 찾아가 “폐하께 그동안 감사했다는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하며 곧 울 것 같은 슬픈 표정으로 이중적인 면모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민유라는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악녀의 얼굴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를 지우고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자신을 키워준 백도희(황영희 분)에게 찾아가 그의 아들 나왕식(태항호 분)과 헤어지겠다고 선언했다. 민유라는 백도희가 차려준 밥상을 뒤엎으며 매몰차고 차가운 냉혈한의 모습을 보이기도. 이후 민유라는 백도희에게 이혁과의 밀회 장면을 들켰고, 나왕식에게 이 사실을 말하겠다고 하는 백도희를 막기 위해 돌로 그의 뒤통수를 쳐 안방극장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엘리야는 첫 방송부터 '황후의 품격'의 스펙터클한 스토리 속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그는 비서팀장의 각 잡힌 면모와 상반되는 매혹적인 자태를 선보이는가 하면, 민유라 캐릭터가 품고 있는 뜨거운 욕망을 눈빛과 목소리로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보는 이들을 순식간에 빠져들게 만든 것. 극 말미 비틀거리는 백도희가 이혁의 차에 치이는 충격적인 현장을 민유라가 목격하며 엔딩을 맞이한 가운데, 앞으로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낼 황실로맨스릴러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동방신기
    2. 이달의소녀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