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둥지탈출3' 이일재, 폐암 투병 언급 "아주 위험한 상황까지 갔었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둥지탈출3' 배우 이일재가 폐암 투병으로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이일재는 4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 과거 폐암 선고를 받았던 것에 대해 고백했다.

이일재는 "몸이 상당히 안 좋았다. 아주 위험한 상황까지 갔다"며 "지금은 고비를 넘겨서 많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이 컸으면 상관이 없는데 이제 중, 고등학생이니까 부모로서 책임감을 다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부분이 굉장히 저한테 컸다"며 "늦게 결혼하다 보니까 아이들이 너무 어린 나이라 내가 잘못됐을 때 누가 책임질 수 있을까 이런 게 가장 가슴 깊이 와 닿았다. 무조건 살아야겠다. 열심히 살 수밖에 없다 싶어서. 이제는 가족을 위해 신경 써야 하고"라고 말했다.

이일재는 아내와 18살, 16살 두 딸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이일재는 딸들에게 잔소리하면서 소란스러운 아침을 맞이했다. 이일재는 "일어나면 양치부터 해라. 헬리코박터균이 있다"고 잔소리했다. 이일재는 설거지하면서 딸 이림 양에게 "음식할 때 기름기 묻잖나. 기름기 묻으면 휴지로 닦아라. 그래야 하기 편하다"고 말했다. 또 이설 양에게는 책상 정리를 하라고 잔소리했다.

이일재는 "남들은 잔소리라고 하는데 그렇게 생각 안 한다. 잔소리는 쓸데없는 이야기지만, 이건 꼭 해야 하는 소리"라고 말했다. 이에 박종진이 "그치만 우리가 봐도 잔소리로 들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일재는 "아이들이 어리다 보니까, 내가 잔소리를 많이 해서라도 사회에 나가서 남들보다 앞서나가지 못하더라도 남들한테 항상 좋은 사람, 따뜻한 사람 느낌 받을 수 있도록 말을 많이 한다. 그러다보니까 잔소리가 심해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일재는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했으며,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