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리뷰] ‘스윙키즈’, 오합지졸이 주는 뭉클함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NEW)
(사진=NEW)

해맑은 얼굴의 소년소녀들, 탭댄스 특유의 신명나는 리듬과 노랫소리, 하지만 전쟁은 결국 비극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 가장 흥겨운 것과 가장 비극적인 것이 충돌할 때, 둘 사이의 괴리감은 더욱 잔인하게 다가온다.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는 1951년 한국 전쟁 최대 규모의 거제 포로수용소에 새로 부임해 온 소장이 공산주의 포로들에게 자유주의 사상을 입히기 위해 댄스단을 결성하기로 하면서 시작한다. ‘자유를 갈망하는 공산주의자들이 추는 춤’이라고 선전하면서 잠깐의 구경거리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전직 브로드웨이 탭댄서였던 잭슨(자레드 그라임스 분)은 전쟁으로 헤어진 연인을 만나기 위해 소장의 명령을 받아들이고 댄스단을 모은다.

이렇게 꾸리게 된 댄스단은 오합지졸이다. 흑인이라는 이유로 부하들에게마저 무시를 당하는 리더 잭슨을 비롯해, 인민 영웅의 로기진의 동생이자 포로수용소 내 최고 말썽쟁이인 로기수(도경수 분), 여자의 몸으로 전쟁 중 수많은 동생을 부양하는 가장 양판래(박혜수 분), 유명해져서 전쟁 중 헤어진 가족을 찾으려 하는 강병삼(오정세 분), 중공 포로 샤오팡(김민호 분)까지.

이러한 ‘오합지졸’ 캐릭터들은 공통점이 없다는 단점에서 ‘다양성의 화합’을 상징하는 것으로 나아간다. 국적부터 이념, 심지어 언어까지 다른 인물들이 한데 모여 펼치는 하나의 춤판은 굳이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묘한 쾌감을 선사한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이념이 같지 않아도 뭉클함을 느끼는 순간은 같다는 것이다. 서로 다른 것을 혐오하는 현시대에 시사하는 바가 많은 부분이다.

이들이 감정을 공유하는 방법은 만국 공통어인 춤과 노래다. 뮤지컬 ‘로기수’가 원작인 만큼 ‘스윙댄스’에는 각종 노래와 발맞춘 탭댄스로 이야기가 꾸려진다. 정수라의 ‘환희’부터 베니 굿맨의 ‘Sing Sing Sing’, 비틀즈 ‘Free As A Bird’ 등 흥겨운 춤판이 벌어진다.

음악영화는 강형철 감독의 특기이기도 하다. 앞서 ‘과속 스캔들’ ‘써니’ 등 음악을 기반으로 화해와 화합을 강조했던 강형철 감독은 ‘스윙키즈’에서 음악을 통해 이념이 얼마나 “빌어먹을”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 한다. 마음만 먹으면 키우던 닭마저도 빨갱이로 만들 수 있는 세상, 특히 로기수의 형 로기진(김동건 분)으로 표현되는 만들어진 ‘거짓 세상’은 한국전쟁이 의미 없는 전쟁이었음을 표현한다.

답답한 현실을 강형철 감독은 넓은 화면 구성으로 깨뜨린다. 시퀀스와 시퀀스를 이어지게 편집해 등장인물의 감정을 이어내는 것은 물론, 같은 무대임에도 2배 더 넓은 효과를 낸다. 여기에 데이빗 보위의 ‘모던 러브’에 맞춰 온몸으로 춤추고 노래하며 모든 것을 발산하는 로기수와 양판래는 관객에게 벅차오름을 선사한다. 공산주의로 표현되는 로기수와 자본주의 동네에서 사는 양판래가 같은 방향으로 달리면서 자물쇠를 부수고 나오는 장면은, 보이지 않은 이념을 직접적으로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하는 듯하다.

(사진=NEW)
(사진=NEW)

어느 날 탭댄스라는 것을 알고 빠져드는 로기수 역을 맡은 도경수는 반항적이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거부하려고 하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을 숨기지 못하는 로기수 캐릭터를 표현하는 도경수의 표정 연기가 압권이다.

이외에도 배우 한 명 한 명 조연이라고 부를 수 없을 만큼 빛난다. 가수로 먼저 얼굴을 알렸던 박혜수는 노래 실력은 물론, 사랑스러움과 당찬 캐릭터로 ‘써니’의 심은경, ‘과속스캔들’의 박보영을 떠올리게 하며, 실제 브로드웨이 댄서인 자레드 그라임스는 댄스단의 리더를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 희로애락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할 줄 아는 강병삼 역의 오정세, 그리고 육중한 체형과 반대되는 깜찍함과 날램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샤오팡 역의 김민호까지 모두 온몸을 아끼지 않았다. ‘써니’의 박진주는 이번에도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이다윗과 김동건 등도 크게 활약했다.

로기수의 행동 뒤에는 늘 따라붙는 어린 아이의 시선 또한 인상적이다. 12세 관람가. 오는 19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에이핑크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2019년, 대박날 것 같은 남자 아이돌 그룹은?

    1위
  • 스트레이키즈
    2위
  • 세븐틴
    3위
  • 뉴이스트W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