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최파타' 이동휘 "공명-진성규가 만든 치킨 정말 맛있어"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최파타' 이동휘가 영화 '극한직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배우 이동휘, 공명이 출연했다.

이날 이동휘는 영화 '극한직업'에 대해 소개하며 "곳곳에 숨겨져 있는 웃음 포인트가 상당히 많다"며 "시놉시스 듣자 마자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동휘는 "공명과 진선규 씨가 치킨을 만드는데, 너무 맛있어서 직업을 바꾸는 게 어떤지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공명은 "진선규 씨와 함께 요리 트레이닝을 받았다. 저는 보조이기 때문에 양파만 썰었고, 진선규 씨가 소스랑 발골하는 걸 맡았다"며 "양파를 2망 넘게 썰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동휘는 "공명 씨가 슬픈 영화를 찍는 줄 알았다. 계속 울고 있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파타'는 매주 월~일요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방송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