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영부인 김정숙 여사, 문체부 장관과 '언더독' 시사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NEW)
(사진=NEW)

영화 ‘언더독’이 특별한 시사회를 진행했다.

‘언더독’ 측은 지난 29일 아리랑시네센터에서 김정숙 여사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그리고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산업을 이끌어갈 150여 명의 학생들과 함께 특별 시사회를 개최했다.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그린 작품. 생명존중과 화합의 메시지, 한국 애니메이션만이 담을 수 있는 아름다운 그림체, 귀를 즐겁게 하는 음악으로 호평 받고 있다.

(사진=NEW)
(사진=NEW)

이날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화면을 보면서 애니메이션 작품 하나에 얼마나 많은 인력들이 애써주는지 느꼈다. 많은 정성 속에 태어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애니메이션의 미래를 짊어질 학생들과 함께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하며 아이들의 환상과 꿈을 키워주는 애니메이션을 응원한다. 또한 ‘언더독’을 도경수씨 팬들이 펀딩을 통해 많이 응원해줬는데, 더 많은 팬들이 볼 수 있게 많이 홍보해주시면 좋겠고, 설날에 많은 관객들이 보러오시기를 바란다”라며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한 응원을 전했다.

오성윤 감독은 “‘마당을 나온 암탉’에 이어 7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만든 영화다.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많은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춘백 감독은 “많은 시사회를 했지만 오늘 이 자리가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매 장면이 새롭고 눈물이 왈칵 쏟아질 것 같았다. 많은 응원을 해주신 기대로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이야기 했다.

영화 관람 후엔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이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산업을 이끌어갈 대학생, 고등학생과 함께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지며 작품은 물론, 산업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이 마련되었다. 영화에 대한 질문을 아낌없이 쏟아내며 심도 깊은 이야기를 이어간 이번 특별 시사회는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한 관심 고취와 미래 애니메이션 창작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취지로 마련돼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