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뺑반’ 한준희 감독 “샤이니 키(김기범), ‘혼술남녀’ 보고 캐스팅”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한준희 감독이 샤이니 키(김기범)을 영화 ‘뺑반’에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한준희 감독은 3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뺑반’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액션 영화다. 극중 김기범은 민재(류준열 분)와 한 가족처럼 지내는 레커차 기사 한동수 역을 맡았다. 한동수는 차량 사고 현장에 경찰보다 먼저 도착하는 발 빠른 레커차 기사로, 때로는 철없이 사고도 치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정이 넘치는 인물이다.

드라마 ‘혼술남녀’의 공시생, ‘파수꾼’의 천재 해커 등으로 연기에 도전했던 김기범은 이 작품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게 되었다.

이날 한준희 감독은 김기범을 캐스팅 한 이유에 대해 “‘혼술남녀’를 보고 캐스팅을 한 것”이라며 “저렇게 무대 위에서 매력적인 사람이 완전히 다른 지점의 연기를 보여주면 어떨까 생각했다. 본인도 그동안 보여주지 않은 부분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준희 감독은 한동수의 빨간 반삭 머리 설정에 대해서는 “내가 제안을 한 부분인데, 흔쾌히 하겠다고 해줘서 고마웠다”라고 대답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 김기범처럼, 한준희 감독의 전작 ‘차이나타운’ 역시 많은 신인들(박보검, 고경표, 이수경, 조현철, 위하준 등)이 출연했고, 이후 그들이 스타가 되면서 재조명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준희 감독은 “원래 잘 하는 배우들인데 나와 첫 작품을 하게 된 것일 뿐이다. 내가 더 고맙다”라며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한편, ‘뺑반’은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의 차기작이다. 지난 30일 개봉해 첫날 25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