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영화] 류준열(민재)로 전하는 ‘뺑반’의 매력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이다. 류준열은 팀원이라곤 자신 하나뿐인 뺑소니 전담반의 말단이자 에이스인 순경으로 차에 대한 남다른 감각을 지닌 인물 민재 역을 맡았다. 사건을 쫓는 류준열은 엘리트 경찰 은시연(공효진 분)과의 특별한 팀플레이, 스피드광 사업가 정채철(조정석 분)과의 대결을 펼치며 폭넓은 스펙트럼 연기를 선보인다.

세 주인공의 앙상블이 이 영화의 핵심이지만, 이중 관객이 가장 감정이입을 할 수 있는 캐릭터는 민재다. 어느 한 쪽에서 보면 영화의 실질적인 주인공을 민재라 볼 수 있을 만큼 ‘뺑반’은 민재의 인생과 선택을 따라간다.

함께 수사를 하며 민재의 삶을 알게 된 후 그의 인생을 돌이켜 보게 만드는 은시연, 대결을 통해 민재의 딜레마를 일으키는 정재철, 민재를 각성하게 만드는 아버지(이성민 분)까지, 민재는 아픈 과거를 바탕으로 여러 인물들과 갈등을 겪고 결국 하나의 선택을 하게 된다.

이중 소년원 출신이지만 경찰이 되었다는 설정은 호기심을 증폭시키는 부분이다. 어쩌면 존재 자체가 ‘충돌’로 보일 수 있지만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라는 민재의 대사처럼 그는 자연스럽게 존재한다. 그는 “사람이 변할 수 있나? 갚으면서 살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라는 아버지 입에서 직접적으로 던져지는 영화의 주제적인 메시지를 행하는 캐릭터다.

(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또한 인물을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전사의 힘이 크다. ‘뺑반’에는 민재 외에도 정재철, 우계장, 윤과장 등 인물들의 전사가 설명되는데, 정재철이 과거 어떻게 살았길래 현재의 악당이 되었는지, 우계장(전혜진 분)과 윤과장(염정아 분)은 과거에 어떤 사이였는지, 민재가 왜 경찰이 되었고, 현재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지 등이 소개되면서 캐릭터를 이해하게 만든다. 특히 민재의 전사는 과거와 현재의 서사가 이어지면서 영화의 갈등 증폭에 가장 근접하는 요소로 사용되면서 영화의 중심 서사가 된다.

이런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는 건 온전히 배우 류준열의 몫이다. 류준열은 가죽 재킷, 안경, 덥수룩한 머리 등 소품과 스타일링까지 스스로 세심히 챙기면서 캐릭터를 만들었고, 예민하고 천재적인 경찰이자 냉정한 듯 보이지만 일과 아버지를 사랑하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한준희 감독은 최근 비즈엔터와 인터뷰에서 “민재 캐릭터는 시나리오에선 조금 더 어둡고 건조했다. ‘뺑반’ 역시 건조한 이야기였다. 그런데 류준열이 캐스팅 되면서 류준열이 생각하는 경찰의 이미지, 후반부에 보여줄 감정에 대해 많은 대화를 주고받았고, 지금 같은 영화가 탄생했다”라며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룰을 지키는 경찰과, 룰을 지키지 않은 범죄자인데, 경찰도 사람인지라 엄청난 악행들 보면서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경찰들은 룰 안에서 싸워야 하니까 불리한 싸움을 하는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친절한 태도가 있다. 이런 디테일을 류준열이 잘 포착해서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에이프릴
    2. 뉴이스트
    3. 아이즈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2019년 상반기 기대되는 걸그룹은?

    1위
  • 아이즈원
    2위
  • 블랙핑크
    3위
  • 있지(ITZY)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