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이템' 진세연 "4년만에 현대극, 자연스러운 대사 연습중이다"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MBC)
(사진=MBC)

진세연이 4년 만에 현대극으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진세연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서 “현대극이4년만이라 어색했다. 보조출연자 분이 현대극 옷을 입고 있는 것도 신기했다. 그냥 지나가는 분들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보조출연자였다”라며 촬영하면서 느낀 감정을 털어놨다.

앞서 진세연은 ‘옥중화’ ‘대군-사랑을 그리다’ 등 사극에 출연했고, 현대극은 ‘고품격 짝사랑’ 이후 4년 만이다.

이어 진세연은 “나도 모르게 사극 톤이 나올 것 같아서 대사나 몸짓도 자연스럽게 하려고 연습했던 것 같다”라며 “원래 내가 판타지 장르를 좋아해서 언젠가 판타지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번 작품을 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극중 진세연은 프로파일러 신소영 역을 맡았다.

한편, ‘아이템’은 꼴통 검사와 프로파일러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