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주지훈X진세연X김강우 ‘아이템’, MBC 블록버스터 세계 구현할까(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MBC)
(사진=MBC)

MBC가 판타지라는 소재로 역대급 스케일에 도전한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서는 김성욱 PD, 배우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 등이 참석했다.

‘아이템’은 꼴통 검사와 프로파일러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OCN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낸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의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판타지 소재인 만큼 많은 CG가 들어갈 예정. 김성욱 PD는 “언리얼(un real)한 이야기이지만, 시청자들이 가짜라고 생각하면 안 되지 않나. 온힘을 다해 CG에 몰두하고 있다. 최근 ‘신과함게’로 CG계 최고봉을 찍은 주지훈이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 첫 방송에 많은 분량의 CG가 나갈 것이고, 앞으로도 많이 준비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사진=MBC)
(사진=MBC)

주지훈은 절대 권력에게 모두가 고개 숙일 때 묵묵히 검사 선서를 읊어주는 일명 꼴통 검사 강곤 역을 맡았다. 그동안 충무로에서 제대로 자리 잡은 주지훈은 이날 ‘승승장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지훈은 “승승장구 표현 감사하다. 누가 그렇게 말하면 그렇게 되는 것 같다”라며 “‘아이템’을 선택한 이유는 판타지가 TV 드라마에서 어느 정도 구현될 수 있을까 궁금했기 때문이다. 미팅을 해본 결과 ‘아이템’은 화려하고 효과가 큰 VFX를 사이드 디쉬로 활용한, 결국은 사람 사는 이야기더라. 드라마가 굉장히 세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에 참여하게 되었다”라며 CG뿐만 아니라 드라마적으로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주지훈과 수사 파트너로 호흡을 맞출 진세연은 냉철한 카리스마로 뛰어난 판단을 내리는 프로파일러 신소영 역을 맡는다. 진세연은 “프로파일러의 전형적으로 차갑고 냉철한 모습이 많았다. 소영이도 일할 때 만큼은 냉철하고 객관적인 모습이 나오지만, 그 뒤로 아픔도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상대방의 감정에 공감을 잘 하는 캐릭터다. 어떤 캐릭터보다 인간적인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며 자신만의 프로파일러 캐릭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강우는 젊은 기업인이자 소시오패스 조세황으로 절대악을 그린다. 소시오패스 캐릭터는 그동안 많은 배우들이 해온 바 있다. 김강우는 “대본에 전형적인 소시오패스라고 나와 있길래 잘 해야 본전이라고 생각했다. 예전에는 많지 않았는데, 한드ㆍ미드 할 것 없이 일반적인 캐릭터가 되었다. 전형적인 캐릭터가 될 수밖에 없다. 여러 가지 고민을 해봤지만 전형적인 것이 꼭 나쁜 것은 아닌 것 같다. 정공법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 내던지는 수밖에 없다. 내가 가지고 있는,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악마성이 있으니까 최대한 끌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한편, ‘아이템’은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