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황후의 품격' 신성록, “잊지못할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종영소감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HB엔터테인먼트)
(사진=HB엔터테인먼트)

‘황후의 품격’ 신성록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22일 신성록은 자신의 SNS에 “황후의 품격, 잊지 못할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이 작품에서 만난 소중한 사람들 너무 감사했습니다. 황후의 품격 그리고 저 이혁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너무나도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신성록은 “p.s 내가 사랑했던, 쓸쓸하고 외로운 놈. 이혁, 고마웠다”라고 덧붙이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성록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황제 이혁으로 열연을 펼쳤다. 지난 21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신성록은 황제의 모든 전권을 황후에게 위임하며 모든 권력을 내려놓았고, 사랑하는 황후의 품에서 마지막 숨을 거뒀다.

이처럼 신성록은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황제의 냉철한 모습을 표현하면서도 황후를 사랑하는 로맨스적인 면모를 연기하며 황제 이혁이라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한편, 신성록은 오는 5월 방영되는 SBS ‘배가본드’에 출연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