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자백' 이준호-유재명, 대립or공조 인물 관계도 '눈길'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자백' 이준호-유재명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관계들이 또 다른 궁금증을 낳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 제작진은 15일 첫 번째 인물관계도를 공개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공개된 인물관계도 속 변호사 최도현(이준호 분)을 둘러싼 화살표들이 흥미롭다. 먼저 도현과 하유리(신현빈 분)는 절친 사이로, 전직 기자이자 현직 크리에이터인 유리가 도현의 사무실에 함께 있는 이유에 궁금증이 모인다. 또한 사무보조 진여사(남기애 분)는 도현에게 도움을 주는 존재. 이에 도현-유리-진여사가 선보일 색다른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극중 도현은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인물이다. 이에 도현과 아버지 최필수(최광일 분)의 사연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편 기춘호(유재명 분)는 은서 경찰서에서 서근표(정희태 분), 이형찬(장재호 분), 김대석(전두현 분)과 함께 팀을 이루고 있다. 이에 은서 경찰서 강력팀이 선보일 끈끈한 팀워크가 기대된다. 그러나 기춘호가 전 강력팀장으로 명시돼있어, 그가 형사직을 그만두게 된 이유에 의문이 생긴다.

이와 함께 도현과 춘호가 '대립 or 공조'로 이어져 있어 시선을 끈다. 변호사인 도현과 전직 형사인 춘호가 과연 어떤 사건으로 맞닥뜨리게 될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하며, 두 사람이 대립과 공조를 넘나들며 뿜어낼 브로맨스 케미가 기대된다.

이 밖에도 아직 화살표가 이어지지 않은 추명근(문성근 분), 오회장(송영창 분), 황비서(최대훈 분), 로펌 대표(유성주 분), 제니송(김정화 분), 박시강(김영훈 분)의 존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자백'은 23일 밤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연기도 기대되는 아이돌은?

    1위
  • 옹성우
    2위
  • 류진(있지)
    3위
  • 나연(트와이스)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