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생일' 설경구 "세월호 참사 이후 시인은 시를 썼고, 배우인 나는 영화를 찍었다"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설경구, 전도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설경구, 전도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한 영화에 참여하게 된 마음가짐을 털어놨다.

이종언 감독은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생일’ 언론시사회에서 소재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에 “많이 걱정하면서 시작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걱정했던 것은 우리가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어도 누군가에게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만드는 과정에서 조심스러웠다”라고 답했다.

이어 설경구는 “시나리오 받았을 당시, ‘생일’을 촬영할 수 있는 스케줄이 아니었는데 시나리오를 읽고 생각을 고쳐먹었다. 스케줄을 조정해서라도 해야 할 것 같았다. 이 참사가 있은 후에 시인은 시를 썼고 소설가는 소설을 썼고, 가수는 추모하는 노래를 불렀다. 우리는 영화를 하는 사람이니까 영화를 찍었다. 시기의 문제가 있지만 왜 아직 이런 영화가 없을까란 생각을 했고,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주일 정도 고민하고 스케줄의 양해를 구해서 참여하게 되었다”라고 이야기 했다.

전도연 역시 “슬픔이 너무 커서 감당할 수 있을까 싶어 처음엔 작품을 고사 했었다. 이 이야기가 진정성 있는 이야기이고, 앞으로 살아가야할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용기를 내서 선택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극중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슬픔을 견뎌내는 엄마 순남 역을, 설경구는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맡았다.

한편,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dlef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는 이야기다. 오는 4월 3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