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포토] 펜타곤 진호, 후이 곡 부르다보니 '계속 음역대 높아져'

[비즈엔터 고아라 기자]

▲펜타곤 후이, 진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펜타곤 후이, 진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펜타곤 후이, 진호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펜타곤 여덟 번째 미니앨범 ‘지니어스(Genie:us)’ 발매 쇼케이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이틀곡 '신토불이'는 펜타곤의 '빛나리',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비롯한 수많은 명곡들을 탄생시킨 멤버 후이의 자작곡으로, 강한 비트와 시원한 멜로디가 포인트이며 후렴구에 반복되는 '신토불이'라는 단어가 중독성을 불러일으키는 퓨처 하우스 장르의 댄스곡이다.

고아라 기자 ikno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