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블랙핑크, 美 CBS 심야 간판 토크쇼 '제임스 코든쇼' 깜짝 출연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블랙핑크가 미국의 유명한 심야 토크쇼에도 출연했다.

블랙핑크는 19일 오전 12시 37분(미국 현지시간) CBS 심야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깜짝 출연했다.

제임스 코든은 “우리 토크쇼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출연해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일 이들이 있다”라며 블랙핑크를 소개했다.

이후 제임스 코든과 유쾌하게 인사를 나눈 후 블랙핑크는 ‘제임스 코든쇼’의 시그너처 게임인 '플린치'(flinch)를 시작했다.

'플린치'는 유리 벽 뒤에 서서 코든의 얼굴이 그려진 기계에서 날아오는 음식에도 놀라지 않으면 성공이다.

지수와 제니가 가장 먼저 도전했다. 누가 가장 쉽게 놀라냐는 질문에 블랙핑크 멤버들은 일제히 제니를 꼽았다. “벌써부터 무섭다”고 말한 제니와 지수는 서로의 손을 꼭 잡고 유리벽 뒤에 섰다. 아보카도, 토마토 등 음식이 발사되자 제니는 손사래를 치며 크게 놀랐지만 지수는 태연함을 유지했다. 두 사람은 극과 극 반응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다음으로 로제와 리사가 출격했다. 로제는 “우린 앞서 도전한 언니들 보다 어리고 더 용감하다”며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지만 빠른 속도로 날아오는 음식물에 화들짝 놀랐다. 리사 역시 마찬가지로 가슴을 쓸어내렸다.

블랙핑크는 신곡 ‘킬 디스 러브’ 무대로 방청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냈다. 미국 방송을 통해 ‘킬 디스 러브’ 무대가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쇼트 팬츠, 하얀 크롭톱, 레이어드 드레스 등 화려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선 블랙핑크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방청한 팬들도 블랙핑크의 노래를 따라부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제임스 코든은 “블랙핑크는 현재 첫 북미 투어를 순회 중이다. 각종 차트를 집어삼킨 블랙핑크를 꼭 만나 보길 바랍니다”라고 마무리 인사를 건넸다.

지난 1995년 첫 방송을 시작으로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더 레이트 레이트 쇼(The Late Late Show)’는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영국 등 CBS 파트너사 채널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방송된다.

한편, ‘제임스 코든쇼’에서 또 한 번의 역대급 무대를 남긴 블랙핑크는 오는 24일 시카고, 27일 해밀턴, 5월 1~2일 뉴어크, 5월 5일 애틀랜타, 5월 8~9일 포트워스에서 북미투어를 진행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