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몽' 김원봉 되살리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MBC 특별기획 ‘이몽’이 베일에 가려졌던 김원봉을 소환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영화 같은 연출, 숨 쉴 틈 없는 전개,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가 어우러지면서 첫 방송부터 호평이다.

‘이몽’은 1930년대 무장독립투쟁의 최선봉에 선 의열단장 김원봉을 2019년 안방극장으로 부활시키며 화제를 불러모았다. 앞서 김원봉은 영화 ‘암살’ 조승우, ‘밀정’ 이병헌 등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지만, 드라마에서 그를 비중 있게 다루는 건 처음이다. 이에 ‘이몽’은 극중 유지태가 분한 김원봉 캐릭터에 실존했던 의열단장 김원봉을 모티브로 다양한 독립투사의 모습이 투영해 그 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그와 독립투사들의 삶을 재조명하고 있다.

지난 4일 첫 방송에서 김원봉(유지태 분)은 자신과 뜻을 함께하는 의열단원들을 지키기 위해 의열단을 배신한 박혁(허지원 분)의 척살에 나서는가 하면, 그의 배반 이유를 듣고 허망함에 뜨거운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독립투사 에스더(윤지혜 분)의 복수를 자처하며 일본 육군 나구모 소장(임철형 분)을 총격과 폭탄으로 처단하는 냉철함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나라를 되찾는데 무슨 이유가 필요 있어!”라며 독립이라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해 일제의 탄압에 맞서 몸을 내던지는 불 같은 심장을 내비쳐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더욱이 김원봉은 무장투쟁의 최선봉에서 의열단을 이끌며, 김구가 이끄는 임시정부와는 독립이라는 같은 꿈을 향해 가지만 서로 다른 길을 걸어가는(이도일몽) 인물. 이에 김원봉이 김구가 파견한 밀정 ‘파랑새’ 이영진(이요원 분)과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2019년 안방극장에 되살아난 김원봉의 극중 활약에 관심이 고조된다.

뿐만 아니라 극중 이태준 열사는 ‘유태준(김태우 분)’, 김상옥 열사는 ‘김남옥(조복래 분)’으로 등장하는가 하면, 방송이 끝난 후 박에스더-지청천-신채호-지복영-김구의 일대기가 담긴 독립군 크레딧을 올려 역사를 관통하는 뜨거운 전율을 전파했다. 이에 앞으로 ‘이몽’에 또 어떤 독립투사들의 이야기가 담길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조규원 작가는 “학창시절을 보내면서 김원봉이란 인물에 대해서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밝힌 뒤, “’이몽’을 통해 시청자들이 그 당시 분열되어 있던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 다양한 독립운동가들이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잠시나마 독립운동가들을 찾아보고 스스로 판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규원 작가의 말처럼 ‘이몽’ 방송이 끝난 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몽’과 ‘김원봉’ 등이 오르내렸고, 시청자들로 하여금 독립운동가들을 재조명하게 만들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이몽’ 보는 내내 뭉클했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독립운동을 하며 뜨거운 삶을 살았던 독립투사들에 대해 다시 배우고 갑니다”, “이런 드라마 한번은 나와야 했다”, “’이몽’ 보면서 독립운동가들을 찾아보게 되네요”, “미처 알지 못했던 독립투사들의 활약을 재조명하게 되는 드라마”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배우들과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