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EXID LE, 발목 부상으로 컴백 적신호...댄스 최소화 '완전체'로 활동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EXID LE(사진=고아라 기자 iknow@)
▲EXID LE(사진=고아라 기자 iknow@)

EXID LE의 발목 부상으로 컴백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는 13일 "LE가 최근 녹음 현장에서 이동하던 중 발목 부상을 당했다. 치료를 통해 호전되고 있지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15일 발매되는 신곡 'ME&YOU'의 활동은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음악방송 역시 동일하게 다섯 명 전원이 무대에 오르지만 댄스를 최소화해 활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사는 치료 직후부터 LE와 음악 방송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의견을 나눴고, 그 결과 신곡에 대한 LE의 활동 의지가 강한 만큼 아티스트의 의사를 존중해 LE의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은 선에서의 활동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EXID 솔지, LE, 혜린은 최근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지만, 하니와 정화는 독자적인 활동을 하겠다며 재계약을 포기했다. 따라서 이번 앨범은 EXID가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에서 완전체로 활동하는 마지막 앨범인 셈이다. 물론 향후 다섯 멤버들은 EXID로 활동할 것을 약속했지만, 완전체를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서 LE가 활동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EXID는 15일 새 미니앨범 'WE'를 발매하고 활동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