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세젤예' 홍종현 기태영 이원재, 3인 3색 매력 안방극장 '저격'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홍종현, 기태영, 이원재가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홍종현, 기태영, 이원재 등 세 남자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세 남자의 매력은 과연 뭘까.

▲‘스윗가이’ 홍종현의 직진 로맨스

직장상사 강미리(김소연 분)와 비밀 연애를 이어가고 있는 한태주(홍종현 분)는 자신의 마음을 숨김없이 고백하는 직진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술에 취해 “나는 너를 정말 좋아하거든!”이라며 당돌하게 외친 그의 솔직한 고백은 냉철한 강미리마저 심쿵하게 만들었다. 또 남몰래 마음의 상처를 받고 힘들어하는 강미리의 옆에서 흔들림 없이 위로해주는 한태주의 다정함은 로맨스 모드에 더욱 불을 붙이며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냉미남’ 기태영의 반전 스윗 매력

강미혜(김하경 분)에게 차가운 돌직구를 던지던 김우진(기태영 분)은 차가운 냉미남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하지만 강미혜를 향한 은근한 배려는 그의 차가운 말투와 다른 따뜻한 속마음을 보여주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꿈을 포기하려는 강미혜에게 따스한 위로를 건네다가도 신작 집필에 집중하지 못 할 때마다 팩트폭행을 날리는 면모는 강미혜 뿐만 아니라 안방극장의 여심까지 흔들고 있다.

▲‘철부지’ 이원재의 미워할 수 없는 귀여움

워킹맘 강미선(유선 분)에게 모든 육아와 집안일을 맡긴 채 나만의 시간을 즐기려는 철부지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는 주부들의 폭풍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 하지만 아내 강미선(유선 분)이 없어지면 안절부절 못하고 불안해하는 아내바라기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안겼다. 트러블 메이커로 활약하다가도 이내 강미선에게는 꼼짝 못하는 철부지 남편 정진수의 쭈글미는 매회 안방극장에 웃음 코드를 저격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