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잔나비 최정훈, "부친에게 명의만 양도, 회사 경영ㆍ사업 모른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제공=페포니뮤직)
(사진제공=페포니뮤직)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업가 A씨의 아들이자,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잔나비 최정훈이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최정훈은 25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통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유영현의 학교 폭력,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하고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답했다.

최정훈은 "우선 영현이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 리더로서 잔나비를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최정훈은 자신의 아버지 사업에 대해 명의를 빌려준 것 밖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최정훈은 "유년시절, 학창시절은 아버지 사업의 성업으로 부족함 없었다. 하지만 2012년 경 아버지의 사업은 실패했고, 그 이후 아버지의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적은 결단코 없다. (2012년은 잔나비를 결성한 때입니다). 오히려 이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 사업의 실패로 신용상태가 안좋으셨던 아버지의 명의로는 부담이 되셔서 라고 했다. 우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다.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원에 불과합니다)"라고 언급했다.

SBS '8뉴스' 보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저와 관련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된다. 제보자로 추정되는 그 무리들은 아버지가 가까스로 따낸 사업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 많이 알려진 아들을 미끼로 반어적인 협박을 수시로 했다. 또한 제보자가 아버지를 방해하려 없는 일을 만들어내 아버지를 고소한 일들도 많았지만 모두 무혐의 판정을 받으신 사실이 있다. 제가 아는 한 아버지는 늘 사무실로 출근하셨고, 사업으로 인해 생긴 크고 작은 갈등들을 피하신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정훈은 "마지막으로 호소하고 싶다. 저와 제 형에게는 이런 큰 일을 감당할 어느 힘도 꾀도 없다. 잔나비와 페포니뮤직은 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들이 무대에서 그리고 현장에서 보셨던 바 대로 밑바닥부터 열심히 오랜 기간에 걸쳐 처절하게 활동해왔다. 저희 형제의 원동력이 된 것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이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 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 진실되게 음악을 만들고 공연했고, 제 형인 최정준 실장은 그 누구보다 진실되게 홍보하고, 발로 뛰었다. 그리고 바르고 정직하게 살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 제 진실을 아시는 분들께 마지막 간곡하게 부탁드리고 싶다. 부디 작게나마 제게 힘이 되어주세요. 너무 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픕니다. 심려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긴 글을 마쳤다.

잔나비는 1992년생 동갑내기 친구들이 만든 그룹으로 2014년 데뷔했다. 지난 2016년 8월 발매한 'MONKEY HOTEL'과 2019년 3월 발매한 '전설'이 히트를 치면서 메이저 그룹으로 떠올랐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