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의 폭풍 눈물 '눈길'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의 눈물샘이 폭발했다.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마를 새 없는 눈물로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는 진기주의 눈물 연기가 시청자의 마음을 애잔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정갈희(진기주 분)는 다시 한번 베로니카 박으로 변신, 도민익(김영광 분)을 만나러 공연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도민익을 보자마자 담담했던 마음은 이내 사라지고, 눈시울을 붉히며 공연장 밖으로 뛰쳐나왔다.

베로니카 박을 찾아간 정갈희는 "베로니카 박을 기다리고 있는 도민익의 모습이 너무 밉고, 저에게서 본부장님을 뺏어가려는 그 여자가 너무 밉다"라며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이제는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어요. 나는 누구에요. 제가 미워하는 그 여자는 누구예요"라며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거짓과 현실 속에서 진기주의 본심이 여실히 드러났다. 진기주의 몰입 연기는 시청자들도 감정 이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 등이 출연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