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검블유' 임수정 VS 전혜진, 아군→적군 대결 구도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임수정과 전혜진의 볼만한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임수정과 전혜진은 회사 동료이자 절친한 선후배로 등장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두 사람은 앙숙으로 변했고, 급기야 임수정은 회사에서 짤리고 만다.

지난 12일 방송에서 극중 가경(전혜진 분)은 자신의 모든 것을 이용해 타미(임수정)를 곤경에 빠뜨렸다.

먼저 가경은 바로의 광고 제작에 타격을 입혔다. 타미는 업계 2위인 바로가 유니콘과 달리 검색 결과가 빨리 나온다는 장점을 살려 비교 광고를 기획했다. 하지만 촬영 당일 가경은 바로의 광고 모델 한민규(변우석 분)를 빼돌렸다. 타미와 팀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콘티를 급하게 수정해 또 다른 버전으로 완성했다. 결과는 성공적.

두 번째, 가경은 타미의 사생활도 압박했다. 타미와 모건(장기용 분)의 관계를 넘겨짚은 가경은 일방적으로 밀림사운드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이를 알게 된 타미는 가경을 찾아가 자신과 모건은 아무 사이도 아니라며 오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경은 "아무 사이 아닌데 이렇게 달려오면 어떡해. 너랑 상관없는 일이어야지"라고 단호하게 발언했다. 광고건은 참았지만 이건 아니라고 외치는 타미에게 가경은 "너도 네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듯이 나도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 설마 내가 페어플레이 할 거라 생각했어? 왜, 3년 전에 윤리 강령 내 손으로 써서?"라고 대꾸했다. 자신이 뭘 하면 되냐는 타미의 물음에 가경은 "뭘 할 수 있는데? 유니콘을 위해 일해 볼래? 바로에서?"라고 물었고, 타미가 정색하자 "근데 뭘 할 수 있다는 거야"라며 싸늘하게 비꼬며 돌아섰다.

가경과 차현(이다희 분)의 과거도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가경은 차현에게 "네 앞에선 옛날 그대로 할래"라고 고백했다. 자전거와 부딪힐 뻔한 자신을 차현이 지켜주자 "예나 지금이나 넌 항상 날 구해주네"라고 말했고 차현은 "이제는 구해줘도 안 다쳐요. 나."라고 대답하며 묘한 장면을 연출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학창시절 가경이 보는 앞에서 남학생에게 야구방망이로 어깨를 맞는 차현의 모습이 플래시백으로 보여져 과거 이 둘의 관계에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임수정 전혜진의 대결이 흥미진진한 '검블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를 통해 방영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