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뭉쳐야 찬다' 13일 첫 방송...조기축구팀 안정환 감독이 고기 굽는 이유?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안정환이 조기축구팀 회식에서 손수 고기를 구우며 험난한 감독 생존기를 벌인다.

13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 등이 멤버로 속한 조기축구팀의 안정환 감독의 생존기를 다룬다.

안정환은 첫 회식자리에서부터 ‘고기 굽기 담당’을 자처했다. 운동 후 회포를 풀기 위해 모인 고깃집에서 모든 선수들이 편안하게 자리에 앉아있는 가운데 안정환 만이 홀로 일어서 정성스럽게 고기를 자르고 있다.

특히 안정환은 ‘뭉쳐야 찬다’ 팀의 큰형님이자 운동 대선배인 이만기, 허재와 한 테이블에 앉으며 ‘선배님’들의 상태를 살피느라 안절부절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정형돈은 “감독님이 너무 선수 눈치를 보는 게 아니냐”며 안쓰러워했고, 안정환은 “이 장면이 꼭 방송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감독이 눈칫밥을 먹는 ‘신개념’ 조기축구단의 첫 회식 뒷이야기는 13일 밤 11시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