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바람이 분다' 김하늘 오열 연기, 시청자도 울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김하늘의 눈물 연기가 시청자들도 울컥하게 만들었다.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감우성이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하늘이 오열했다.

앞서 방송에서는 마주칠 때마다 오랜만이라며 인사하는 도훈(감우성 분)의 모습에 수진(김하늘 분)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도훈은 '늘근도둑 이야기' 공연장에서 수진을 보고 유정 씨라고 부를 땐,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공연장에서 그의 행동이 이상하다고 느낀 수진은 그동안 일들을 떠올리며 도훈이 정상이 아니라는 사실을 직감했다.

수진은 곧바로 항서(이준혁 분)-수아(윤지혜 분) 부부를 찾아가 왜 도훈의 병세를 말해주지 않았냐고 울부짖었다. 수진은 도훈을 오해했고, 자신을 위해 이혼했다는 생각에 흐느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감우성 김하늘이 출연하는 JTBC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