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KCON' 문화 영토 확장한다...7월6~7일 뉴욕서 K컬처 페스티벌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KCON 2019 NY’를 통해 문화 영토를 확장한다.

오는 7월 6~7일 양일간 미국 뉴욕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과 제이콥 K.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서는 ‘KCON 2019 NY’가 열린다.

이번 ‘KCON 2019 NY’은 K-컬처의 핵심인 Z세대를 위한 디지털 소통에 중점을 둔다. K-컬처를 경험할 수 있는 창구가 확대되고, 인플루언서와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이벤트도 펼쳐진다. K-POP을 선도하는 아티스트, 인플루언서 등 80여 명의 스페셜 게스트로 나와 ‘KCON 2019 NY’를 풍성하게 꾸민다.

‘KCON 2019 NY’에는 공개 방송형 스튜디오 ‘KCON STUDIO’가 새롭게 론칭된다. 뷰티, 패션, 푸드, 댄스 등 K-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친 다양한 주제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한다.

M2와 DIA TV와의 협업으로 다양한 K-POP 아티스트와 인플루언서가 스튜디오에서 관객과 쌍방향으로 소통한다.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여자)아이들과 에이티즈, 랜덤 플레이 댄스로 유명한 크리에이터 고퇴경, 뷰티 인플루언서 헤이이츠페이(Heyitsfeiii) 등이 나와, K-패션, K-뷰티, K-POP 등에 대해 이야기 한다.

한류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창구가 확대하고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온라인 플랫폼에서도 한류 영향력을 강화한다

가능성 있는 신인 아티스트들을 위한 ‘슈퍼 루키 쇼케이스’도 진행된다. K-POP의 미래를 이끌어 갈 아티스트들은 컨벤션의 메인 스테이지인 KCON STAGE 내 ‘슈퍼 루키 쇼케이스’ 프로그램에서 공연과 토크, 개인기 등 다양한 매력으로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관객들은 가능성 있는 루키들을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신인 아티스트들에게 자신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다. 차세대 대세 아이돌을 꿈꾸는 에버글로우와 베리베리가 무대를 뜨겁게 달굴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론칭한 아티스트 테마 토크쇼 ‘스타 라이브 토크’ 프로그램을 통해 더보이즈와 SF9이 나온다.

K-컬처를 사랑하는 팬들을 위한 공간도 있다. ‘FAN CLUB’ 세션에서 팬들은 K-컬처와 관련된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홍보할 수 있는 이벤트를 자발적으로 마련한다. 뿐만 아니라 PANEL & WORKSHOP 존에서는 K-POP과 미국 POP의 차이점, 온라인 K-POP 커뮤니티의 이면 등 K-컬처에 대한 열띤 토론도 진행된다. 이를 통해 글로벌 팬들의 K-컬처를 향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KCON의 하이라이트 ‘엠카운트다운’에서는 K-POP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예부터 전 세계 한류를 선도하는 12팀(뉴이스트, 세븐틴, SF9, 더보이즈, 프로미스나인, (여자)아이들, 에이티즈, 아이즈원, 베리베리,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에버글로우, AB6IX)이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을 K-POP의 열기로 가득 채운다.

한편, 지난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 ‘KCON 2019 JAPAN’에는 총 8만 8000여 명이 찾았고, 지금까지 누적 관객수는 91만 1000여 명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