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전미선 빈소 영화 방송 선후배 추모 물결...남편 박상훈 감독 침통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故 전미선의 빈소에 연예계 선ㆍ후배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故 전미선의 빈소는 지난달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남편인 영화촬영 감독 박상훈, 아들, 어머니, 오빠 등이 빈소를 지키고 있다.

고인과 함께 출연한 영화 '나랏말싸미'의 주연 송강호가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그는 침통한 표정으로 점심시간내내 빈소에 머물렀다. 불과 4일 전까지 영화 '나랏말싸미' 홍보에 열중했던 故 전미선의 죽음을 송강호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영화 '나랏말싸미'와 KBS2 '녹두전'에 출연하는 배우들도 빈소를 찾았다.

이 외에도 염정아, 윤유선, 정유미, 김동욱, 장현성, 윤세아, 나영희, 이휘향, 윤유선, 박소담, 전석호, 김동욱, 나영희, 김수미, 신다은, 윤시윤, 장정희, 이혜숙, 봉준호(감독)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죽음을 위로했다.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전주의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미선의 소속사 측은 "전미선이 올해 나이 50세로 운명을 달리했다.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라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추측성 보도는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 발인은 2일 오전 5시 30분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