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항조, 팔색조 아내에게 첫 눈에 반해 "사고+정신세계, 마음에 들었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조항조가 아내와 첫 만남을 언급,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조항조는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서 자신의 무명시절, 음악의 열정, 아내와 첫 만남 등을 언급했다.

조항조는 "이모가 미국에 산다. 이모 심부름으로 저희 집에 물건을 보낼 때 (아내를) 만났다. 정말 좋더라. 외모도 괜찮았다. 우선 생각하는 자체가 밝고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날수록 (아내가) 팔색조였다. 그 사람이 갖고 있는 정신 세계가 제가 갖고 있는 부족한 것들을 채워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처가댁이 생각하는 조항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항조는 "내가 음악하는 사람이라는 걸 (가족에게) 얘기하지 않았다. 미국에 있었으니까 그 당시에는 저에 대해 잘 몰랐다. 나중에 알고 나서 반대를 많이 했다고 하더라"며 후일담을 전했다.

하지만 조항조는 구구절절한 구애로 결국 결혼에 골인했다.

이날 조항조는 영상편지로 아내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조항조는 "지금까지 힘들게 곁에서 지켜주고 나를 기준으로 해서 살아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계속 당신이 원하는 것만큼 지켜가면서 살게. 사랑해"라고 말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