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정선아, 영화 '라이온 킹' 상영 中 찰칵…비매너 논란

[비즈엔터 김남준 기자]

(출처=정선아 인스타그램)
(출처=정선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중국에서 영화 '라이온 킹' 장면을 촬영한 것에 대해 비매너 논란이 일고 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꺅.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선아는 '라이온 킹' 포스터 앞에서 한껏 들뜬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스크린에 '라이온 킹'이 상영 중인 모습이 담겼다.

이후 네티즌은 "영화관에서 몰래 찍은 것 아니냐", "저작권법 모르나", "디즈니가 알면 어쩌려고 SNS까지 올린 것이냐" 등 비난을 이어갔다.

한편, 스타들의 영화관 비매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이민우는 영화 '킹스맨:골드서클'의 초반 장면을 촬영해 SNS에 게재했다가 비난이 일자 삭제한 바 있다. 또한 배우 김래원 역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 상영 장면을 SNS에 올렸다가, 이후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김남준 기자 dwt94@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