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진 "난 방탄소년단 아미다"...이효리에게 깜짝 '고백'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이진이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였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JTBC ‘캠핑클럽’에서는 두 번째 여행장소로 이동하는 핑클의 모습이 공개된다.

첫 번째 야영지를 떠나 두 번째 장소로 이동하던 핑클은 음악을 듣기 시작했다. 핑클이 선택한 노래는 바로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 초반까지 발매된 추억의 노래들이었다.

추억의 가수들이 한 팀씩 소환될 때마다 핑클의 흥은 점차 고조되기 시작했다. 이에 넘치는 흥을 참지 못한 성유리는 노래에 맞춰 몸을 흔들며 수준급(?)의 춤 실력을 뽐냈고, 이효리와 옥주현은 폭풍 가창력으로 캠핑카를 달아오르게 했다.

이 때 캠핑카에 돌연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여행 첫날, 미국에서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이름)’가 됐다고 고백한 이진의 말을 이효리가 기억했던 것.

기다리던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듣게 된 이진의 돌발 행동에 멤버들 모두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과연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들은 ‘아미’ 이진의 반응은 어땠을까?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캠핑카를 들썩들썩하게 만든 핑클의 유쾌한 음악 여행 현장은 오는 21일 밤 9시 방송되는 JTBC ‘캠핑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