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TV조선 '아내의 맛' 측 "케빈 나, 방송 중단한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 측이 최근 논란이 됐던 케빈 나 방송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아내의 맛' 측은 12일 "케빈 나 논란과 관련해 ‘아내의 맛’ 측의 공식입장을 전한다"라며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공식입장을 뒤늦게 전달 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TV조선 측에 따르면, 제작진이 케빈 나를 섭외했던 애초 취지는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더불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가족애를 재조명하는 것이었다.

이후 제작진은 케빈 나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고, 그에게서 세계랭킹 33위 프로골퍼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 치열했던 노력, 인간적인 애환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프로선수를 내조하며 살아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며 기존 방송에서 소개됐던 부부들과는 또 다른 케빈 나 부부만의 색다르고 진솔한 가족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케빈 나의 결혼 전 소송 건에 대해서는 종전에 마무리된 사안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TV조선 측은 재검증 작업에 들어갔다.

케빈 나 파혼과 관련해서 전 약혼녀와 의견이 상충하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한 것. 이에 TV조선 측은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는 판단했고, 이런 와중에 섣불리 방송을 내보내는 것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TV조선 측은 "‘아내의 맛’은 앞으로도 다양한 직업군의 부부들을 만나 이들이 펼치는 저마다의 삶의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내 감동과 웃음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의 애초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 충분한 의사소통을 하지 못해 여러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아내의 맛’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런 마음을 전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