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장훈 이수근, 김구라 아들 MC그리에게 충고 "일찍 철 들 필요 없어"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서장훈 이수근의 입담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21회에서는 MC그리가 방문, 서장훈 이수근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MC그리는 "요즘 부쩍 힘들어하시는 아버지 김구라의 모습에 빨리 성공하고 싶다"는 고민을 전했다.

이에 이수근은 “네가 계속 이것만 유지해도 돼. 아버지 계속 일하게 만들어. 그게 건강한 거야!”라는 말로 당황하게 만들었다.

서장훈은 “철 그렇게 일찍 들을 필요도 없어”라고 따듯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현장에는 손지창과 그의 아들이 등장했다. 손지창 부자는 잠시 한국에 머물고 있던 와중에 응원차 보살(서장한 이수근)들을 방문했다. 그들과 만난 보살들은 즉석에서 '물어보살 in L.A'를 기획, 다음을 기약하며 짧은 만남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 외에도 19년 동안 전통방식으로 아버지의 제사를 지내다 보니 어머니가 힘들어하신다는 사연의 고민녀가 등장했다. 서장훈은 “우리가 뭔데”라고 당황하지만, 시대 흐름에 맞는 간소한 제사를 지내라고 솔루션을 전했다.

반면, 여자친구의 지저분한 행동에 장단 맞춰 주는 것이 괴롭다는 고민남도 등장했다.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에게 한 더러운 행동들을 들은 서장훈은 “(그녀에게) 계속 그러면 네 옆에 아무도 없다. 일종의 고문이라니까!”라는 충고했다.

이렇듯 서장훈 이수근은 아는 오빠나 형처럼 진심을 담은 따뜻한 격려를 전할 뿐만 아니라 따끔한 일침도 아끼지 않았다. 서장훈과 이수근의 독보적인 입담과 경험에서 나온 조언이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조언과 '디스'가 난무하는 보살들의 케미스트리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