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병헌 동생 이지안(이은희), "난 에로배우 출신"...'가루지기' 옹녀 아역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이병헌의 여동생 이지안(42·이은희)이 에로배우 출신이라고 밝혔다.

이지안은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아역시절 가장 기억이 남는 작품으로 '가루지기'를 꼽았다. 그는 "난 에로배우 출신이다. 영화 '가루지기'에서 옹녀 아역을 맡았다. 성인 옹녀 역을 맡은 김문희 선배도 엄청 서구적으로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되게 웃긴 게 내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졌다. 당시 너무 궁금해서 '엄마, 왜 내가 지나가면 고추, 오이, 가지가 떨어져?'라고 물었는데, 엄마가 '음~'하면서 고개를 돌렸다. 이후 시사회에 갔는데,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지안은 이병헌이 잔소리꾼이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지안은 "친구들이 오빠 때문에 우리 집에 오는 걸 두려워한다. 오빠가 나한테만 잔소리 하는게 아니라 친구들에게까지 잔소리를 한다. 팬미팅 공연 연습할 때도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면서 박수치기 전까지는 안 끝낸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고 폭로했다.

이 외에도 이지안은 이은희에서 개명한 이유도 언급했다.

그는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주를 보러갔다. 가는 곳마다 이름이 안 좋다고 해 바꿨다. 지금 이름도 그리 좋은 이름은 아니라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